<이달의 테마> '첫 만남'의 하나님


첫 만남’. 누구에게나 설레는 단어가 아닐까요. 우리 일원동교회가 홈페이지를 새롭게 단장하고 성도들의 삶의 이야기를 담기 위해 선정한 첫 주제가 바로 첫 만남입니다.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재탄생한 홈페이지와의 첫 만남이란 의미도 있구요제 인생에도 많은 종류의 첫 만남이 있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하나님과의 첫 만남입니다. 정확히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미취학 아동시절 성탄전야에 언니들 따라 간 교회에서 공연을 했던 기억도 있으니, 하나님과의 만남은 사실 50년도 넘은 오래된 인연이었네요




그러나 저는 오랜 세월 직장생활을 핑계로 하나님을 잊고 세상 재미에만 푹 빠져 살았습니다. 그러다 20년의 직장생활 경험만 가지고 다니던 회사를 인수해 경영자의 길을 걸으면서부터 예상치 못한 고난이 닥쳐왔습니다. 너무나 힘든 마음에 그제서야 다시 제발로 하나님을 찾았고, 그 때가 20137월이었습니다오랜세월 저를 위해 묵묵히 기도하며 기다리신 어머니가 '가까운 교회를 나가라'고 권유해 주셔서 찾은 곳이 집 앞에 있던 일원동 교회였습니다. 교회에 다시 나오기 시작한 날부터 새벽기도를 다니기 시작했는데, 매 시간 얼마나 눈물이 쏟아지던지... 하나님과의 진정한 만남이 이렇게 처음 시작되었습니다. 이후 새벽기도, 수요예배, 주일예배 등 모든 예배를 사모하며 참여하면서, 놀라운 기도의 응답도 받았고, 도저히 풀릴 수 없을 것 같았던 관계의 문제들도 회복되는 은혜를 경험했습니다. 

 



일원동 교회와 만남을 계기로 다시 시작된 하나님과의 만남은 이후 또다른 첫 만남으로 이어졌습니다. 특히 기독실업인들의 기도모임인 CBMC와 만남으로 많은 신앙의 동료, 친구들을 사귈 수 있었구요, 이 모임을 통해 전 세계에 나가있는 한인 디아스포라와도 첫 만남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뜨거웠던 지난여름에는, 논산육군훈련소에서 펼쳐진 CBMC 한국대회에서 훈련병 청년들과의 첫 만남으로 큰 도전을 받고 왔습니다앞으로도 하나님과의 만남 속에 펼쳐질 수많은 만남들이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내 인생 가장 소중한 첫 만남이 되시고,  여전히 '첫 만남'의 설렘을 기대하게 해 주신 하나님. 멋지지 않나요. 이 좋은 하나님과의 첫 만남이 더 많은 분들에게도 이어지기를 소망합니다.  


국원경 집사(3여전도회)









안식일: 마음, 생각, 힘을 다해 하나님 사랑하기 기독교의 본질은 사랑입니다. 하나님 사랑이고 이웃 사랑입니다. 그런데, 하나님 사랑이 먼저입니다. 그래야 우리 자신과 이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우리 몸을 사랑하듯 이웃도 사랑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우리가 도덕적으로 실패하고 모든 것이 뒤틀리고 꼬이는 근본 원인은 바로 율법의 첫 번째 요구, 하나님 사랑에 실패하기 때문입니다. 왜 우리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그토록 어려울까요. 물론, 교회에 와서 찬양하고 예배드리면서 ‘내가 주님을 사랑합니다’라고 고백은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사랑, 마음과 힘과 뜻과 삶을 전부 드리는 신실하고 한결같은 사랑은 못합니다. 아니,안합니다. 왜 그럴까요? 우리의 마음과 생각과 삶에 하나님을 대신하는 것들이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세상이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고 무시하기 때문에, 우리는 불신앙과 우상숭배를 공기처럼 흡입하며 살아갑니다.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물질문명의 풍요와 그것이 조장하는 탐욕의 문화는 모든 진정한 풍요와 아름다움의 원천이신 하나님을 가려버립니다. 과학은 하나님 없이 스스로(?)의 법칙만으로 세상이 창조되고 유지되는 것처럼 우리의 사고를 지배합니다. 우리는 ‘바람을 잡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