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UPWARD

전체글 보기

목회서신: 무지한 자들의 광신(狂信)과 교만한 자들의 불신(不信) 사이에서

무지한 자들의 광신(狂信)과 교만한 자들의 불신(不信) 사이에서 오늘(8월18일) 발표한 정부의 방역방침에 협력하여, 일원동교회는 8월19일(내일)부터 30일까지 공적인 새벽기도회를 하지 않습니다. 단, 교회는 만민이 기도하는 집이기에, 평소대로 공간은 오픈합니다. 하나님이 세우신 시민적 권위(국가) 권위를 존중해서 공식적인 모임을 하지 않지만, 하나님이 각 사람에게 주신 양심과 기도의 자유(동시에 책임)에 대해서도 존중합니다. 집에서든 예배당에서든, 각자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자율적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본 교회는 코로나 사태 후 지금까지 새벽기도회를 쉬지 않았습니다. (300명 수용공간에서/ 방역원칙을 철저히 지키며) "초라하게" 10여명의 성도들이 가족과 교회와 나라의 평안과 안녕을 위해서 기도의 자리를 지켜왔습니다. 우리가 기도하는 이유는,개인의 '안녕'을 넘어, 이 도시의 '평안'을 위한 것입니다(렘 29:7). 사회의 일원으로 국가의 방역 정책을 존중하고 적극 협조 하지만, 우리의 안보는 궁극적으로는 하나님의 주권적인 섭리와 개입에 달려있음을 믿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우리의 진정한 피난처요 환난중의 도움이 되십니다. 지금은 인간이 할 수 있


사순절 기도, 공동기도제목

사순절 기도 거룩하신 사랑의 하나님, 이 사순절 기간에 저희가 주님의 거룩하심과 사랑을 본받도록 성령으로 저희를 위로하시고 인도하여 주옵소서. 세상은 비록 회개의 길을 알지 못하나 우리는 겸손과 인내와 훈련과 새로운 깨달음을 주님께 구하오니, 우리가 죄에 대해서 죽고 주님을 향해 살도록 우리를 도우소서. 이 사순절 기간에 우리가 주님의 죽으심을 기억하며 주님의 부활을 기뻐하도록 성령께서 우리 마음을 새롭게 하소서. 주님의 죽으심과 부활이 우리의 유일한 소망이고 생명임을 더 깊이 알게 하소서. 주님, 한 알의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음같이, 주님께서 죽음을 겪으시고 인간의 가장 낮고 비천한 자리까지 내려가심으로 인해 감사하고 찬양합니다. 주님과 연합된 우리가 풍성한 열매를 맺고, 소망 없는 자들이 주님 곁에 가까이 머물 수 있음에 감사와 찬양을 드립니다. 사랑으로 우리 죄를 짊어지시고, 죄 없으신 주님께서 죽으심으로 우리를 죽음에서 구해 주심을 감사하고 찬양합니다.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죽으심으로 하나님의 놀라우신 사랑을 확증해 주심을 감사하고 찬양합니다. 우리가 주님의 길에서 떠나 방황하고 스스로를 믿고 자만하며 주님의 공의로

목회서신: 코로나 시대에 우리가 경계해야 할 부분

일원동 가족들에게 코로사 사태 초기 부터 우리 교회는 최상의 방역조치와 예배 인원수 조절까지 하면서, 현장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병행했습니다. 그러나 8월 중순이후 '주일예배'마저 온라인으로 전환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특별한 정성이 없으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예배자가 아닌 소비자의 자리에 서게 될 위험이 다분합니다. 의도치 않게, '왕'의 자리에 앉아 하나님 앞에 '고객' 행세를 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해야 합니다. 예배는 나를 희생하여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지, 종교적인 컨텐츠를 소비하는 자리가 아닙니다. 하나님이 어디든지 계시다는 무소부재의 교리를, 마치 하나님을 내가 원하는 때와 장소에 마음대로 호출할 수 있는 것처럼 오해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하나님은 어디든 계시니 어디서든 내가 알아서 내 방식으로 예배하면 된다는 것은, 과거 이스라엘이 산당에서 우상숭배를 했던 방식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자기 희생과 헌신이 결여된 (자기 중심적이고 자기 만족을 추구하는) 예배를 거절하실 수 있습니다. 아벨의 제사를 흠향하신 하나님께서 가인의 제사를 거절하셨다는 사실을 기억하셔야 합니다. 오직 하나님을 향한 경외심을 가지고, 중보자 그리스도의

목회서신: 무지한 자들의 광신(狂信)과 교만한 자들의 불신(不信) 사이에서

무지한 자들의 광신(狂信)과 교만한 자들의 불신(不信) 사이에서 오늘(8월18일) 발표한 정부의 방역방침에 협력하여, 일원동교회는 8월19일(내일)부터 30일까지 공적인 새벽기도회를 하지 않습니다. 단, 교회는 만민이 기도하는 집이기에, 평소대로 공간은 오픈합니다. 하나님이 세우신 시민적 권위(국가) 권위를 존중해서 공식적인 모임을 하지 않지만, 하나님이 각 사람에게 주신 양심과 기도의 자유(동시에 책임)에 대해서도 존중합니다. 집에서든 예배당에서든, 각자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자율적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본 교회는 코로나 사태 후 지금까지 새벽기도회를 쉬지 않았습니다. (300명 수용공간에서/ 방역원칙을 철저히 지키며) "초라하게" 10여명의 성도들이 가족과 교회와 나라의 평안과 안녕을 위해서 기도의 자리를 지켜왔습니다. 우리가 기도하는 이유는,개인의 '안녕'을 넘어, 이 도시의 '평안'을 위한 것입니다(렘 29:7). 사회의 일원으로 국가의 방역 정책을 존중하고 적극 협조 하지만, 우리의 안보는 궁극적으로는 하나님의 주권적인 섭리와 개입에 달려있음을 믿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우리의 진정한 피난처요 환난중의 도움이 되십니다. 지금은 인간이 할 수 있


인사이트 INSIGHT

더보기

말씀스케치 NOW N THEN

더보기

말씀묵상 HERE N NOW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