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와 세대를 이어가는 믿음의 유산

세대와 세대에 이어 믿음의 유산이 전수되고 

말씀의 창의력과 지혜로 내일을 열어갑니다.




일원동교회는 오늘보다 내일이 더 나은 교육 공동체를 꿈꿉니다. 부모 세대와 자녀 세대가 함께 그리스도의 부르심을 따르며, 새 말씀을 받아 새 시대를 열어갑니다. 험한 골짜기와 무수한 고난의 터널을 통과해도 믿음으로 시작한 여정을 믿음으로 끝까지 완주하여, 아름답고 풍성한 믿음의 유산이 다음 세대로 이어지도록 합니다. 주님의 십자가와 부활을 따르는 공동체. 제자되고 제자 삼는 공동체, 전통과 유산을 소중히 여기지만 과거에 머물러 있지 않고 미래를 향해 더 힘차게 전진하는 공동체. 창의적인 방법과 다감각적인 접근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입체적으로 배우고 가르치는 공동체. 일원동 교회가 추구하는 교육 공동체입니다.  








[사순절 매일묵상15] 누구의 욕망인가 역사상 가장 야망이 컸던 인물을 꼽으라고 한다면 아마 많은 사람들이 알렉산더 대왕을 꼽을 것입니다. 알렉산더는 불과 20세의 젊은 나이에 왕위에 올라서, 그리스반도 북쪽의 작은 나라였던 마게도니아를 순식간에 세계 제국으로 만들었습니다. 알렉산더의 아버지 필립 2세도 그리스 도시국가들을 정복한 야망의 인물이었습니다. 그런데 알렉산더는 왕자 시절 얼마나 야망이 가득했는지, ‘내가 이루어야 할 업적을 아버지가 다 차지해버린다’면서 아버지의 승전소식을 전혀 기뻐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오늘 본문은 위대한 정복자요, 야망의 인물이었던 알렉산더와는 전혀 성격이 다른 야망을 품은 정복자이자 왕을 소개합니다. 바로 메시야이신 예수님입니다. 알렉산더가 지칠 줄 모르는 야망으로 자신의 제국을 넓혀갔던 것처럼, 예수님도 하나님 나라를 향한 불타는 열망을 품고 적들을 정복해가십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나라는 알렉산더의 나라와 너무나 달랐고, 예수님이 품으신 욕망은 알렉산더의 정복욕과도 너무나 달랐습니다. 무엇보다 예수님은 선으로 악을 정복하려는 욕망으로 하나님 나라를 확장해 가셨습니다. 33절을 보면, 예수님이 회당에서 말씀을 가르치신 다음 제일 먼저 하신 일이 더러운 귀신을 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