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부] 이 땅의 예수청년으로 살아가기

주일 11시 예배 -> 식사 및 소그룹성경공부

청년1부: 20~26세 청년들, 청년2부: 27세 이상 청년들
모임시간: 주일 11시 예배 -> 오후1시 성경공부, 삶과 비전을 나눕니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왜 여기에 있는가?”, “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청년들은 이런 근원적인 질문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세 상에서 이 질문에 명확하게 답을 얻기란 쉽지 않습니다. SNS나 인터넷 상에 넘쳐나는 홍수 같은 정보들이나, 세상에서 익숙 한 비교 경쟁의 틈바구니에서 자신의 진정한 정체성과 인생의 목적을 찾기는 불가능합니다.  


그러나, 주일 하루 예배와 말씀의 교제 속에서 하나님께 나아가는 청년들에게는 한줄기 빛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바로 빛이시고, 그 분의 말씀이 우리의 어두운 영혼을 밝혀주시고, 우리의 길을 비춰주시는 등불이기 때문입니다. 예배와 말씀 속에 창조주 되신 하나님을 만날 때, 우리는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은 존귀한 정체성을 발견합니다.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시고 하나님의 자녀로 불러주신 그리스도의 은혜에 붙들릴 때, 우리는 ‘하나님의 보배요, 왕 같은 제사장’된 사명을 깨닫고, 세상의 회복을 위한 ‘하나님의 위대한 플랜A’에 동참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나를 믿는 자는 그 속에서 생수가 흘러나리라”(요한복음 &:38)고 말씀하셨습니다. 이 병든 세상과 사람들을 새롭게 회복할 생명의 능력이 믿는 자의 내면에서 흘러나오리란 주님의 약속입니다. 흘러 넘치려면, 먼저 가득 차야 합니다. 예수만이 진리와 소망과 능력으로 우리의 마음(mind)과 심장(heart)과 영혼(soul)을 넘치게 채워주시는 생수의 근원이십니다. 청년의 때에 힘과 열정을 다해 그분을 사랑하고 따라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시대의 어둠과 혼돈 속에서, 예수의 생명이 흘러 넘치는 청년들, 어둠을 밝히는 새벽별들과 같은 청년들이 우리 일원동교회를 통해 무수히 일어나기를 꿈꾸며 기도합니다.








안식일: 마음, 생각, 힘을 다해 하나님 사랑하기 기독교의 본질은 사랑입니다. 하나님 사랑이고 이웃 사랑입니다. 그런데, 하나님 사랑이 먼저입니다. 그래야 우리 자신과 이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우리 몸을 사랑하듯 이웃도 사랑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우리가 도덕적으로 실패하고 모든 것이 뒤틀리고 꼬이는 근본 원인은 바로 율법의 첫 번째 요구, 하나님 사랑에 실패하기 때문입니다. 왜 우리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그토록 어려울까요. 물론, 교회에 와서 찬양하고 예배드리면서 ‘내가 주님을 사랑합니다’라고 고백은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사랑, 마음과 힘과 뜻과 삶을 전부 드리는 신실하고 한결같은 사랑은 못합니다. 아니,안합니다. 왜 그럴까요? 우리의 마음과 생각과 삶에 하나님을 대신하는 것들이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세상이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고 무시하기 때문에, 우리는 불신앙과 우상숭배를 공기처럼 흡입하며 살아갑니다.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물질문명의 풍요와 그것이 조장하는 탐욕의 문화는 모든 진정한 풍요와 아름다움의 원천이신 하나님을 가려버립니다. 과학은 하나님 없이 스스로(?)의 법칙만으로 세상이 창조되고 유지되는 것처럼 우리의 사고를 지배합니다. 우리는 ‘바람을 잡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