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커플] 말씀 나눔이 너무 재밌어요

주일 오후 1시 30분-3시, 신혼부부 및 5세 이하 자녀를 둔 젊은부부




주일 오후1시반. 한솔마을 206동104호에서는 환한 웃음꽃이 피어납니다. 30대 초중반의 젊은 커플들과 모든 일에 앞장서 섬기며 모임을 인도하시는 40대 커플이 말씀의 교제와 삶을 나누는 영커플셀이랍니다. 신혼부부부터 5세미만의 어린자녀를 둔 부부는 누구나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30대초반의 영커플들은 직장생활과 자녀양육 등으로 누구보다 바쁘고 정신 없이 힘든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시기입니다.신앙생활도 겨우 '연명'수준에 그치거나 후퇴하기가 쉬운 때입니다.


그러나 바쁘고 여유가 없을수록, 잠시 숨통을 트고 삶의 기초와 중심을 다잡아야 할 필요가 더 커집니다. 당장은 그리 절실하게 피부로 느껴지지 않더라도 멀리 본다면, 속도보다 중요한 것이 방향이니까요. 경쟁과 비교에 지쳐있는 어깨가 짐을 내려놓고 쉼을 누리는 시간. 너무나 솔직하고 즐거운 나눔 속에 실패와 연약함도 공감과 웃음이 될 수 있는 곳. 내 앞에 놓여진 산과 같은 걱정들과 캄캄한 터널들을 어떻게 지나야 할지 막막한 순간, 먼저 인생을 살아온 선배들의 진솔한 나눔에 위로를 얻고 더 멀리 내다볼 용기를 얻는 자리. 은혜로운 말씀의 양식뿐 아니라, 은혜로운 간식과 향긋한 차 한잔에 삶의 여유를 느끼는 시간. 이 모든 것이 일원동교회 영커플에서 누릴 수 있는 기쁨이고 선물입니다. 아직은 작은 시작이지만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영커플셀에 삶의 무게에 지친 모든 영커플들을 초대합니다.




영커플리더: 김경태 집사/김은영 집사 


안식일: 마음, 생각, 힘을 다해 하나님 사랑하기 기독교의 본질은 사랑입니다. 하나님 사랑이고 이웃 사랑입니다. 그런데, 하나님 사랑이 먼저입니다. 그래야 우리 자신과 이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우리 몸을 사랑하듯 이웃도 사랑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우리가 도덕적으로 실패하고 모든 것이 뒤틀리고 꼬이는 근본 원인은 바로 율법의 첫 번째 요구, 하나님 사랑에 실패하기 때문입니다. 왜 우리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그토록 어려울까요. 물론, 교회에 와서 찬양하고 예배드리면서 ‘내가 주님을 사랑합니다’라고 고백은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사랑, 마음과 힘과 뜻과 삶을 전부 드리는 신실하고 한결같은 사랑은 못합니다. 아니,안합니다. 왜 그럴까요? 우리의 마음과 생각과 삶에 하나님을 대신하는 것들이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세상이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고 무시하기 때문에, 우리는 불신앙과 우상숭배를 공기처럼 흡입하며 살아갑니다.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물질문명의 풍요와 그것이 조장하는 탐욕의 문화는 모든 진정한 풍요와 아름다움의 원천이신 하나님을 가려버립니다. 과학은 하나님 없이 스스로(?)의 법칙만으로 세상이 창조되고 유지되는 것처럼 우리의 사고를 지배합니다. 우리는 ‘바람을 잡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