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샘물호스피스 찬양 및 식당 봉사

2017년 7월 13일 주일오후

7월 13일 주일 오후 성가대원을 비롯한 30여명의 성도들이 샘물 호스피스를 다녀왔습니다. 샘물 호스피스의 역사는 우리 일원동교회와 동일하게 1993년도에 시작되었습니다. 우리 일원동교회 성도님들 중에는 샘물호스피스 설립자이신 원주희 목사님과 개인적인 친분을 가지신 분들도 다소 계십니다. 교회적으로도 우리 일원동 교회는 샘물 호스피스의 여러 발전 과정에서 이런 저런 도움을 드리기도 했습니다.


먼저 성가대의 은혜로운 찬양 발표가 있었고, 그 다음 백승현 장로님의 인도 하에 성도들과 환우들이 함께 은혜롭게 찬양을 드리고,  마지막으로 저녁식사 배식과 설거지 봉사를 마무리 하고 돌아왔습니다. 무덥고 소나기나 내리는 일기 속에서도 이인생의 마지막 자락을 보내고 계신  분들에게 그리스도안에 가진 우리의 소망과 사랑을 나누는 복된 자리였습니다.  


너무 조심스러워 하는 우리 성도님들을 향해 원주희 목사님이 웃으시면서 하신 한 마디가 더욱 기억에 남습니다. "여기는 죽음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모인 곳이 아닙니다. 영생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모인 곳입니다.  이곳에서 주님과 함께 천국을 살다가, 자연스럽게 영원한 천국으로 들어가는 곳이 바로 샘물호스피스입니다."  

함께 동참하시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섬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인생의 광야에서 시험을 만날 때 지난 1월, 한국 테니스 역사상 최초로 정현 선수가 그랜드슬램대회중 하나인 호주오픈4강에 진출해서 온통 난리가 났습니다. 그런데 정현 선수가 4강에서 만난 상대가 ‘테니스의 황제’ 페더러였습니다. 발바닥 부상으로 몸이 좋지 않았던 정현 선수는 결국 페더러의 벽 앞에 도전을 멈추고 말았습니다. 절대적으로 강한 상대와 맞서려면 철저하게 준비 돼야지, 의지만 가지고 안되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은 광야에서 예수님이 인간대표로 사탄과 맞서 첫 대결을 벌이는 장면입니다. 전적만 놓고 보면, 사탄이 훨씬 우세합니다. 사탄은 지금껏 인간과 맞대결에서 패배한 경우가 없는 반면, 예수님은 광야에서 40일을 주린 후 약해질 대로 약해진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3셋트까지 경기 결과는 놀랍게도 3-0, 예수님의 완승이었습니다. 예수님이 바닥난 체력과 극한 상황에서도 무패전적의 상대에게 단 한셋트도 내주지 않고 승리할 수 있었던 비결이 무엇일까요? 첫 번째 비결은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사탄은 ‘하나님보다, 먹고 사는 현실이 먼저다!’는 논리로 공격해 왔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에서 이 시험에 다 넘어졌습니다. 오늘날로 말하면, 하나님보다 대학과 안정적 직장, 심지어 시급 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