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물호스피스 찬양 및 식당 봉사

2017년 7월 13일 주일오후

7월 13일 주일 오후 성가대원을 비롯한 30여명의 성도들이 샘물 호스피스를 다녀왔습니다. 샘물 호스피스의 역사는 우리 일원동교회와 동일하게 1993년도에 시작되었습니다. 우리 일원동교회 성도님들 중에는 샘물호스피스 설립자이신 원주희 목사님과 개인적인 친분을 가지신 분들도 다소 계십니다. 교회적으로도 우리 일원동 교회는 샘물 호스피스의 여러 발전 과정에서 이런 저런 도움을 드리기도 했습니다.


먼저 성가대의 은혜로운 찬양 발표가 있었고, 그 다음 백승현 장로님의 인도 하에 성도들과 환우들이 함께 은혜롭게 찬양을 드리고,  마지막으로 저녁식사 배식과 설거지 봉사를 마무리 하고 돌아왔습니다. 무덥고 소나기나 내리는 일기 속에서도 이인생의 마지막 자락을 보내고 계신  분들에게 그리스도안에 가진 우리의 소망과 사랑을 나누는 복된 자리였습니다.  


너무 조심스러워 하는 우리 성도님들을 향해 원주희 목사님이 웃으시면서 하신 한 마디가 더욱 기억에 남습니다. "여기는 죽음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모인 곳이 아닙니다. 영생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모인 곳입니다.  이곳에서 주님과 함께 천국을 살다가, 자연스럽게 영원한 천국으로 들어가는 곳이 바로 샘물호스피스입니다."  

함께 동참하시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섬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안식일: 마음, 생각, 힘을 다해 하나님 사랑하기 기독교의 본질은 사랑입니다. 하나님 사랑이고 이웃 사랑입니다. 그런데, 하나님 사랑이 먼저입니다. 그래야 우리 자신과 이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우리 몸을 사랑하듯 이웃도 사랑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우리가 도덕적으로 실패하고 모든 것이 뒤틀리고 꼬이는 근본 원인은 바로 율법의 첫 번째 요구, 하나님 사랑에 실패하기 때문입니다. 왜 우리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그토록 어려울까요. 물론, 교회에 와서 찬양하고 예배드리면서 ‘내가 주님을 사랑합니다’라고 고백은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사랑, 마음과 힘과 뜻과 삶을 전부 드리는 신실하고 한결같은 사랑은 못합니다. 아니,안합니다. 왜 그럴까요? 우리의 마음과 생각과 삶에 하나님을 대신하는 것들이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세상이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고 무시하기 때문에, 우리는 불신앙과 우상숭배를 공기처럼 흡입하며 살아갑니다.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물질문명의 풍요와 그것이 조장하는 탐욕의 문화는 모든 진정한 풍요와 아름다움의 원천이신 하나님을 가려버립니다. 과학은 하나님 없이 스스로(?)의 법칙만으로 세상이 창조되고 유지되는 것처럼 우리의 사고를 지배합니다. 우리는 ‘바람을 잡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