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매일묵상

[사순절 매일묵상 6] 시험,성장을 위한 트레이닝

사순절 첫째주 월요일 2018.2.19



예수께서 성령의 충만함을 입어 요단 강에서 돌아오사 광야에서 사십 일 동안 성령에게 이끌리시며 마귀에게 시험을 받으시더라 - 눅 4:1-2-

 

이 말씀은 우리의 통념과 다른 특이한 표현을 우리에게 보여줍니다. ‘성령 충만한 예수님이, 성령에 이끌려 마귀에게 시험을 받으셨다... 뭔가 이상하지 않습니까? 성령충만하면 시험과 유혹도 비껴가고, 있던 시험도 물러가야 하는 것 아닐까요? 그런데, 우리 주님이 보여주시는 것은 그렇지 않다는 것입니다. 성령 충만할 때, 사단이 우리를 넘어뜨리려고 우는 사자같이 달려들어공격해옵니다. 아니, 더 정확하게는 성령 충만할 때 성령께서 우리를 사단에게 시험받는 자리로 인도하십니다. 왜 그렇습니까? 시험의 과정을 통해 우리를 연단해서 온전히 세우기 위해서입니다. 야고보 사도는 이렇게 말합니다. “ 내 형제들아 너희가 여러 가지 시험을 만나거든 온전히 기쁘게 여기라. 이는 너희 믿음의 시련이 인내를 만들어내는 줄 너희가 앎이니라. 인내를 온전히 이루라. 이는 너희로 온전하고 구비하여 조금도 부족함이 없게 하려 함이라. ” 시험을 통과한 사람만이 하나님의 자녀로서 소명을 감당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춥니다. 시험은 성령께서 우리를 성장시키기 위해 인도하시는 집중적인 트레이닝 코스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광야의 테스트를 피하려 하지 말고, 그 테스트를 통과할 수 있는 방법을 배워야 합니다. 우리의 약점을 파고드는 사단의 거센 공격을 어떻게 막아내고 이겨낼지 집중 코치를 받아야 합니다.

 

다행히도, 우리는 시험의 코스를 지날 때 결코 혼자가 아닙니다. 노련하고 유능한 최고의 코치가 바로 옆에서 우리를 도우십니다. 그 분은 바로, 우리와 같이 모든 일에 시험을 당하셨지만, 단 한 차례도 패배하거나 넘어진 적이 없으신 백전백승의 살아있는 주인공, 예수님이십니다. 그 분은 오늘도 성령으로 함께 하시며 우리가 시험을 인내로 통과해 나가도록 끊임없이 도와주십니다. “ 그가 시험을 받아 고난을 당하셨은즉 시험 받는 자들을 능히 도우실 수 있느니라”(2:18). 중요한 것은 그 분의 음성에 귀를 기울이고, 그 분의 코칭을 잘 받는 것입니다. 우리는 시험을 터널을 어떻게 통과해 나가야 할지 그 길을 모르지만, 그 분은 길을 아신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인내심이 바닥나고 더 버틸 힘이 없다고 느껴져 포기하고 싶은 순간, 우리 곁에 최고의 트레이너 이신 주님이 계시다는 사실은 큰 위로가 됩니다. 스스로의 힘과 인내로 시험의 코스들을 다 통과해 나갈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캄캄한 터널 안에 갇힌 것처럼, 우리는 모두 시험을 만날 때 두렵고 넘어지기 쉽습니다. 그러나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 염려하지 마라, 이 코스는 내가 잘 알고 있는 코스다, 나를 믿고 따라와라, 내가 함께 한다어둠 속에서 그 분의 음성을 듣고 한걸음 한걸음 더듬어 나가며 인내하고 버티다보면, 어느새 끝 모를 것 같던 시험의 터널을 통과해 나온 우리 자신을 보게 될 것입니다. 그 어두운 터널 끝에는 주님과 함께 맞이하는 눈부신 햇살과 밝은 아침이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기도 : 주님, 인내심이 바닥나고 더 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느껴지는 순간에도, 주님이 곁에 계심을 기억하고 평안을 얻게 하옵소서. 나는 길을 모르지만, 주님께서 내 길을 아시고, 시험을 통과해 나가도록 도우심을 믿고 인내하며 계속 나아가게 하옵소서.

 

Copyright ⓒ 2018 IlWondong Church & Joon-Wan Bae, Jihyun Seo  All rights reserved



[사순절 매일묵상7] 가난한 자가 복되다(?!)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 마5:3 페이스 북이나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같은 소셜 미디어를 많이 이용하는 사람들은, 전혀 하지 않는 사람들보다 자신을 더 불행하다고 느낀다는 통계가 있습니다. 소셜 미디어에는 대부분 행복하고, 아름답고, 유쾌하고, 즐겁고, 보기 좋은 모습들과 이야기들만 올라옵니다. 친구들의 그런 사진과 글들에 ‘좋아요’를 누르면서 상대적으로 자신은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불행하고 우울하다고 느끼는 것입니다. 그러나 산상수훈에서 예수님의 가르침은 오늘날 소셜 미디어나 우리 사회가 규정하는 ‘행복의 조건’들을 뒤집어 놓습니다. 그 첫 번째가 바로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는 것입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오늘날의 기준으로 보면, 불행하고 박복한 사람들입니다. 남들이 부러워하는 여행도 못가고,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좋은 것들을 소유하거나 누리지도 못합니다. 남들이 부러워할만한 좋은 직장, 좋은 간판도 가지지 못하고, 자녀들에게 비싼 사교육을 시킬 형편도 안됩니다. 그런데도 왜 가난한 사람들이 복이 있다는 것일까요? 하나님 나라가 그들의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가난하지 않으면 하나님 나라를 받지 못한다는 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