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매일묵상

[사순절 매일묵상15] 누구의 욕망인가

눅 4:31-44

 

역사상 가장 야망이 컸던 인물을 꼽으라고 한다면 아마 많은 사람들이 알렉산더 대왕을 꼽을 것입니다. 알렉산더는 불과 20세의 젊은 나이에 왕위에 올라서, 그리스반도 북쪽의 작은 나라였던 마게도니아를 순식간에 세계 제국으로 만들었습니다. 알렉산더의 아버지 필립 2세도 그리스 도시국가들을 정복한 야망의 인물이었습니다. 그런데 알렉산더는 왕자 시절 얼마나 야망이 가득했는지, ‘내가 이루어야 할 업적을 아버지가 다 차지해버린다면서 아버지의 승전소식을 전혀 기뻐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오늘 본문은 위대한 정복자요, 야망의 인물이었던 알렉산더와는 전혀 성격이 다른 야망을 품은 정복자이자 왕을 소개합니다. 바로 메시야이신 예수님입니다. 알렉산더가 지칠 줄 모르는 야망으로 자신의 제국을 넓혀갔던 것처럼, 예수님도 하나님 나라를 향한 불타는 열망을 품고 적들을 정복해가십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나라는 알렉산더의 나라와 너무나 달랐고, 예수님이 품으신 욕망은 알렉산더의 정복욕과도 너무나 달랐습니다


무엇보다 예수님은 선으로 악을 정복하려는 욕망으로 하나님 나라를 확장해 가셨습니다. 33절을 보면, 예수님이 회당에서 말씀을 가르치신 다음 제일 먼저 하신 일이 더러운 귀신을 쫓아내신 것입니다. 고대의 왕들은 전쟁에서 누구보다 앞장서 나가 적들과 싸웠습니다. 예수님도 지금 귀신들과 싸우며 악한 영적 세력들을 정복하는 왕의 면모를 보여주십니다. 더러운 귀신은 예수님을 보자 먼저 기선제압에 나섭니다. ‘나사렛 예수여, 나는 당신이 누구인지 알고 있소! 당신은 하나님의 거룩한 분이요! (34) 귀신이 예수님의 정체를 먼저 밝히는 것은 자기 힘을 과시하는 겁니다. 귀신이 뭘 믿고 이럴까요? ’이 사람에게 해를 가하지 않고서는 나도 쫓아내지 못할 거다!‘고 허세와 자신감 때문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이 잠잠하고 그 사람에게서 나오라고 명령하시자, 귀신은 그 사람을 해치려고 거꾸러뜨리고 나왔지만, 놀랍게도 그 사람은 아무런 해도 입지 않았습니다!

 

이것이 예수님의 권세가 세상 권세와 다른 점입니다. 세상의 정복자들은 적을 정복하기 위해서 아군에게도 생명의 위협과 해를 끼칩니다. , 자신의 영토 확장을 위해 다른 사람들의 삶을 무자비하게 파괴하는 일도 서슴지 않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사람에게는 어떤 해도 가하지 않으시면서 악한 권세들을 굴복시키고 자신의 영토를 확장해 갑니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 나라입니다! 예수님은 이 나라를 향한 야망이 얼마나 강렬했던지 쉴 새 없이 하나님의 통치를 확장하는 사역을 계속하십니다. 안식일 날 하루 종일 회당에서 말씀 전하고 귀신 쫓아내고 병자를 고치신 후, 그날 저녁 안식일이 끝나기가 무섭게 몰려드는 병자들과 귀신들린 사람들을 또 고쳐주십니다. 그러면서도  내가 다른 동네들에서도 하나님 나라 복음을 전하여야 하리니 나는 이 일을 위해 보내심을 받았노라.’(43)고 하십니다. 하나님 나라를 향한 예수님의 열정과 야망이 얼마나 위대하고 강력한지, 멈출 줄을 모르는 것입니다.

 

우리는 모두 욕망을 품고 살아가는 존재입니다. 욕망과 야망이 있기 때문에 우리는 어려운 도전을 마다하지 않고, 새로운 모험을 감행하며 위험을 감수하기도 합니다. 중요한 것은 욕망의 방향입니다. 나는 누구의 야망을 닮았습니까? 알렉산더의 야망입니까? 그리스도의 야망입니? 나의 욕망은 나 자신의 왕국을 세우고 확장하려는 욕망입니까? ‘선으로 악을 정복하는 하나님 나라를 세우고 확장하려는 욕망입니까?

 

Copyright 2018 IlWondong Church, Joon-Wan Bae & Jihyun Seo All rights reserved


사진 출처 : Copyright Richard  Mortel, https://www.flickr.com/photos/prof_richard/36023936340




[사순절 매일묵상15] 누구의 욕망인가 역사상 가장 야망이 컸던 인물을 꼽으라고 한다면 아마 많은 사람들이 알렉산더 대왕을 꼽을 것입니다. 알렉산더는 불과 20세의 젊은 나이에 왕위에 올라서, 그리스반도 북쪽의 작은 나라였던 마게도니아를 순식간에 세계 제국으로 만들었습니다. 알렉산더의 아버지 필립 2세도 그리스 도시국가들을 정복한 야망의 인물이었습니다. 그런데 알렉산더는 왕자 시절 얼마나 야망이 가득했는지, ‘내가 이루어야 할 업적을 아버지가 다 차지해버린다’면서 아버지의 승전소식을 전혀 기뻐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오늘 본문은 위대한 정복자요, 야망의 인물이었던 알렉산더와는 전혀 성격이 다른 야망을 품은 정복자이자 왕을 소개합니다. 바로 메시야이신 예수님입니다. 알렉산더가 지칠 줄 모르는 야망으로 자신의 제국을 넓혀갔던 것처럼, 예수님도 하나님 나라를 향한 불타는 열망을 품고 적들을 정복해가십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나라는 알렉산더의 나라와 너무나 달랐고, 예수님이 품으신 욕망은 알렉산더의 정복욕과도 너무나 달랐습니다. 무엇보다 예수님은 선으로 악을 정복하려는 욕망으로 하나님 나라를 확장해 가셨습니다. 33절을 보면, 예수님이 회당에서 말씀을 가르치신 다음 제일 먼저 하신 일이 더러운 귀신을 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