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름 가득한 성장의 계절

그리스도 안에, 믿음 안에 성장하는 삶


만물이 성장하는 계절 여름.  여러분은 어떤 여름 계획을 세우고 계신가요? 남들이 부러워하는 여름 휴가. 멋진 휴양지, 각종 방학 활동, 캠핑과 여행 .... 여러 계획들이 있겠지만. 무엇보다 여름은 휴양의 계절이기 이전에 영적인 성장에 힘써야 할 계절입니다.  전통적으로 교회력은 '성령강림절'(Pentecost) 이후의 '평범한 기간(Ordinary Time)'을 영적 성장을 위해 말씀과 그리스도와의 교제에 힘쓰는 '특별한 기간'으로 삼아왔습니다.  교회의 여러 수련회와 성경학교, 선교여행 등이 이 시즌에 몰려 있는 이유도 이 때문입니다. 


일년에 사계절이 있듯이 인생에도 계절이 있습니다. 모든 때를 정하시고, 때를 따라 모든 것을 아름답게 하신 하나님이 지혜와 섭리가 계절의 변화 뿐 아니라, 우리 인생에도 드러나는 법이지요. 심을 때가 있고, 거둘 때가 있고, 심은 것이 자라도록 거름과 물을 주어야 할 때가 있고, 불필요한 것을 뽑아야 할 때가 있고, 아름답게 피어날 때가 있습니다(전3:1-11).  주님과 동행하는 삶도 마찬가지입니다.  풍성한 열매를 바라본다면 심고 뿌릴 때가 있고 자라야 할 때가 있습니다.  성령께서 지혜와 계시의 영으로, 말씀과 능력의 영으로 함께 하시고 역사하심을 믿을 때 우리는 그리스도안에서, 믿음안에서 성장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고, 또 그래야 마땅합니다.  인생의 계절에서는 아직 이른 봄일수도, 늦은가을이나 추운 겨울이더라도, 신앙의 계절에서는 누구나 성장하는 푸르름 가득한 여름이 계속될 수 있는 것이 신앙생활의 축복이고 힘이지요. 


이번 2018년 여름이 모두에게 그런 아름다운 성장의 계절, 푸르름이 가득한 계절이길 바랍니다. 

Grow in faith, Grow in Christ!

 


 


인생의 광야에서 시험을 만날 때 지난 1월, 한국 테니스 역사상 최초로 정현 선수가 그랜드슬램대회중 하나인 호주오픈4강에 진출해서 온통 난리가 났습니다. 그런데 정현 선수가 4강에서 만난 상대가 ‘테니스의 황제’ 페더러였습니다. 발바닥 부상으로 몸이 좋지 않았던 정현 선수는 결국 페더러의 벽 앞에 도전을 멈추고 말았습니다. 절대적으로 강한 상대와 맞서려면 철저하게 준비 돼야지, 의지만 가지고 안되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은 광야에서 예수님이 인간대표로 사탄과 맞서 첫 대결을 벌입니다. 전적만 놓고 보면, 사탄이 훨씬 우세합니다. 사탄은 지금껏 인간과 맞대결에서 패배한 경우가 없는 반면, 예수님은 광야에서 40일을 주린 후 약해질 대로 약해진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3셋트까지 경기 결과는 놀랍게도 3-0, 예수님의 완승이었습니다. 예수님이 바닥난 체력과 극한 상황에서도 무패전적의 상대에게 단 한셋트도 내주지 않고 승리할 수 있었던 비결이 무엇일까요? 첫 번째 비결은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사탄은 ‘하나님보다, 먹고 사는 현실이 먼저다!’는 논리로 공격해 왔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에서 이 시험에 다 넘어졌습니다. 오늘날로 말하면, 하나님보다 대학과 안정적 직장, 심지어 시급 몇 천원짜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