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부] 3세~7세 영, 유아들의 행복한 말씀 배움터

주일 오전 11시, 1층 유치부실

어리지만 믿음이 쑥~쑥 싹터요!!



 "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을 거룩하게 하시고…”


3, 4살 꼬마들이 두 손을 모으고 긴 ~ 주기도를 드리는 모습. 상상이 가시나요?


일원동교회 유치부에서 매주 일어나는 일입니다. 아직 어리고 작다고 무시하지 마세요. 하나님의 말씀을 배울 수 없을만큼, 하나님을 찬양할 수 없을만큼 어린 아이들은 아무도 없답니다. 더 순수하고 더 초롱초롱한 모습으로 하나님을 찬양하고 예배하는 유치부 친구들. 조금 산만하다고, 때로 고집도 부린다고 걱정하지 마세요. 어린시절부터 하나님의 말씀을 배운 아이들, 친구들과 선생님, 믿음의 성도들이 함께하는 사랑의 공동체 속에 교제하며 자란 아이들, 기도의 언어를 하나씩 배우는 아이들은 다릅니다. 말씀 속에 뿌리를 내리고 믿음이 쑥쑥 자라나는 아이들, 영혼이 튼튼한 아이들이 될 것입니다.


엄마, 아빠 우리 함께 해요~



매주, 유치부에 아이를 보내실 때 작은 가방을 준비해 주세요. 유치부에서 배운 말씀이 적힌 주보와 말씀 자료들을 가방에 넣어갑니다. 집에서 배운 말씀을 기억하면서 간단한 복습문제를 풀어보고, 암송구절을 같이 외워본다면 가정이 말씀으로 대화하는 은혜로운 분위기가 어린 시절부터 자연스럽게 형성될 것입니다.  



담당교역자: 김세영 전도사

부장: 최미성 집사




  


안식일: 마음, 생각, 힘을 다해 하나님 사랑하기 기독교의 본질은 사랑입니다. 하나님 사랑이고 이웃 사랑입니다. 그런데, 하나님 사랑이 먼저입니다. 그래야 우리 자신과 이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우리 몸을 사랑하듯 이웃도 사랑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우리가 도덕적으로 실패하고 모든 것이 뒤틀리고 꼬이는 근본 원인은 바로 율법의 첫 번째 요구, 하나님 사랑에 실패하기 때문입니다. 왜 우리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그토록 어려울까요. 물론, 교회에 와서 찬양하고 예배드리면서 ‘내가 주님을 사랑합니다’라고 고백은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사랑, 마음과 힘과 뜻과 삶을 전부 드리는 신실하고 한결같은 사랑은 못합니다. 아니,안합니다. 왜 그럴까요? 우리의 마음과 생각과 삶에 하나님을 대신하는 것들이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세상이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고 무시하기 때문에, 우리는 불신앙과 우상숭배를 공기처럼 흡입하며 살아갑니다.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물질문명의 풍요와 그것이 조장하는 탐욕의 문화는 모든 진정한 풍요와 아름다움의 원천이신 하나님을 가려버립니다. 과학은 하나님 없이 스스로(?)의 법칙만으로 세상이 창조되고 유지되는 것처럼 우리의 사고를 지배합니다. 우리는 ‘바람을 잡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