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나라의 위대한 이인자들

출 7:1-7



Exodus Now and Then(5): 하나님 나라의 이인자들

 

우리 나라 사람들은 누구나 1등을 좋아하고 일인자가 되기를 선호하지만, 이인자나 조력자가 되기를 꺼려합니다. 그러나 성경에는 위대한 조력자들의 이야기가 많이 나오지요. 가장 대표적인 예가 모세의 동역자 아론,다윗의 평생 친구였던 요나단 왕자, 바울의 동역자 바나바 등입니다. 아론Aaron과 요나단Jonathan은 외국에서는 흔한 이름입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는 다윗, 모세, 다니엘, 바울 이런 이름들은 꽤 있지만, 요나단, 아론, 바나바 이런 이름은 흔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성경 이름은 다니엘인 것 같습니다. 다니엘처럼 출세하고 성공하고 똑똑한 사람이 되라고 자녀들의 이름을 다니엘로 지어주는 것 같습니다. 선교사님들 중에는 유독 바울이라는 이름이 많습니다. 물론, 바울이 위대한 선교사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선교사님들 중에 바나바라는 이름을 가진 분들은 아직  못 봤습니다. 바나바 역시 훌륭한 선교사였지만 조력자로서 바울의 그늘에 가려져 있으니까 이왕이면 바나바보다 바울이 되고 싶어 하는 것입니다

 

누구나 바울, 모세, 다니엘처럼 훌륭하고 인정받는 사람이 되고 싶어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 모릅니다. 하지만, 다니엘처럼 사자굴에 들어가고 모세처럼 40년을 광야에서 푹 썩고, 바울처럼 감옥에 갇히고 죽을 고생을 겪는 것은 다들 피하려 합니다. 자녀에게 성경의 이름을 붙여줄 때는 잘 생각해야 합니다. 자녀들이 다니엘, 다윗, 바울, 모세처럼 훌륭한 사람이 되면 좋지만, 그럴려면 그만큼 고난도 많이 겪어야 하는 법입니다. 그러나 아론, 요나단, 바나바는 훌륭한 하나님의 사람들이었지만 모세, 다윗, 바울만큼 심한 고난과 연단을 겪지는 않았습니다. 뭐가 더 나을까요? 하나님 나라에는 모세처럼 위대한 일인자만 필요한 게 아니라, 아론과 같이 위대한 이인자도 필요합니다. 하나님은 그들 모두를 다 귀하게 여기십니다. 하나님 나라에서 더 유명한 사람들은 좀 더 많은 고난과 희생과 수고를 감당했기 때문에 더 인정받는 것 뿐입니다.  아무리 훌륭한 사람이라 해도 약점이 없는 사람은 없으며,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 혼자 모든 일을 다 할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러기에, 하나님 나라는 모세와 아론을 통해 함께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배준완 목사


Copyright ⓒ 2017 JOON-WAN BAE All rights reserved.  

                  필자의 허락없는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Photo by Kenny Roule 출처 https://flic.kr/p/7YfeWc



[사순절 매일묵상 3] 금식, 저항과 소망의 표현 또 아셀 지파 바누엘의 딸 안나라는 선지자가 있어 나이가 매우 많았더라 그가 결혼한 후 일곱 해 동안 남편과 함께 살다가 과부가 되고 팔십사세가 되었더라 이 사람이 성전을 떠나지 아니하고 주야로 금식하며 기도함으로 섬기더니... (눅2:36-37) 여선지자 안나는 ‘금식과 기도’의 사람이었습니다. 안나는 결혼한지 7년만에 과부가 되어서, 무려 84년을 과부로 지냈습니다(원문에 따르면 이 번역이 더 정확합니다). 당시 관습대로 안나가 12살쯤에 결혼을 했다고 가정하면, 나이가 103살입니다. 그런데도“성전을 떠나지 아니하고 주야로 금식하며 기도함으로 섬겼다”고 합니다. 안나 선지자는 평생 가난한 마음으로 주님의 나라를 기다리며 금식과 기도로 살았던 분입니다. 풍요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로서는 다이어트 때문에 밥을 굶는 것은 가능해도, 하나님 나라에 대한 소망으로 금식한다는 것이 상상이 잘 가지 않습니다. 하지만 유대인들에게 금식은 ‘지금 이 세상이 잘못되었다, 이렇게 돌아가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 아니다’ 라는 저항의 상징이었습니다. 안나가 밤낮 금식한 이유는 이스라엘이 이방인에게 압제받는 현실에 대한 강력한 저항의 의미였습니다. 동시에, 이런 상황 속에 하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