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귀환을 준비하는 시즌

고린도후서 13:1-13

 

크리스마스 시즌은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기간이기도 하지만, 다시 오실 주님을 고대하는 기간이기도 합니다. 교회력에서는 성탄절 전 4주간을 대림절/대강절(Advent)로 지키며, 왕이신 주님의 다시 오심을 대망합니다. 고린도후서 12장과 13장을 보면, 바울이 고린도교회로 다시 돌아갈 것을 약속하고 성도들에게 자신의 귀환을 준비하도록 권면합니다. 이것은 여러 면에서 우리가 예수님의 다시 오심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 것인가를 가르쳐 줍니다.

 

먼저 바울은 그가 돌아올 때 교회가 여전히 죄 가운데 있지 않도록 회개하라고 경고합니다. 바울은 지금까지 고린도 교회에 유순하고 겸손한 태도로 다가갔습니다. 이것은 대적자들에게는 바울이 약하고 권위가 없다고 공격할 빌미를 제공했고, 일부 교인들에게는 바울의 경고를 가볍게 여기는 핑계가 되었습니다. 사실 바울은 영혼을 향한 사랑 때문에 자신의 권세를 다 쓰지 않고 온유하고 희생적인 태도를 보여왔습니다. 그러나 그가 다시 돌아올 때는 회개하지 않은 이들을 엄중히 다루고 결단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합니다. 예수님도의 다시오심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땅에 처음 오실 때 그 분은 낮고 겸손한 모습으로 오셨습니다. 그러나 그 분이 다시 오실 때는 불꽃같은 눈과 예리한 검으로 '만국을 심판하시는 왕'으로 오실 것입니다.

 

바울은 고린도 교회에 엄중한 경고를 하는 중에도 여전히 사랑으로 권면하며 염려함으로 기도하고 있습니다. 그가 진정 바라는 것은 교회가 온전하고 굳건한 믿음에 서는 것이지, 결코 무너뜨리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다시 오실 주님의 마음도 마찬가지입니다. 그 분은 준엄한 심판자로 다시 오시지만, 여전히 우리가 회개하고 돌아오기를 인내하며 기다리시는 사랑의 주님이십니다. 크리스마스 시즌은 구유 위에 누이신 아기 예수님의 온유하심을 기리는 것을 넘어, 왕의 위엄으로 오실 그 분의 귀환을 준비해야 할 때입니다. 축제 분위기로 세상이 들썩일 때에, 더욱 진실한 믿음과 말씀을 향한 돌이킴으로 주님을  맞이해야 할 때입니다.


배준완 목사


QT묵상집 <복있는사람> 2016년 11-12월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Copyright ⓒ 2016 JOON-WAN BAE All rights reserved. 

사진: pixabay



우리가 애가를 불러야 할 이유 아일랜드 출신의 락그룹 U2의 리더 보노(Bono)는 공공연하게 자신의 크리스천 신앙을 밝히지만, 한편으로는 교회에 대해 매우 비판적입니다. 특히 그는 그리스도인들의‘위선적’인 모습을 자주 비난합니다. 언젠가 보노가 신학자 유진 피터슨과 인터뷰한 기사를 보았습니다. 보노의 질문이, 왜 오늘날 교회가 부르는 노래들은 시편의 기도들처럼 진솔하지 않느냐는 것입니다. 시편에는 수많은 애가와 탄식과, 절망의 노래들이 가득한데, 오늘날 교회에서는 애가를 찾아보기도 어렵고, 현실에 대한 치열하고 정직한 고민이 담긴 노래를 듣기 어렵다는 지적이었습니다. 일리가 있는 말입니다. 오늘 이사야서 말씀은 절망의 노래에서 시작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처한 현실이 정의와 공의가 없어 캄캄한 암흑 속을 헤매는 것 같고, 사람들이 겉으로는 멀쩡하지만 실제로는 죽은 사람과 다를 바 없고, 정직과 성실과 정의가 통하지 않기 때문에 의인이 도리어 손해를 보고 위험에 처하는 상황을 탄식합니다. 그들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도 이웃과의 관계에서도 모두 어긋날 대로 어긋나 있습니다. 곰 같이 부르짖고 비둘기 같이 울면서 회복을 바라보지만 곪아져버린 내부에서 회복의 힘이 없습니다. 외부에서 오는 도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