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UPWARD

[말씀과성례] 들리는 말씀, 보이는 말씀


일원동 교회의 예배는 말씀의 예배와 더불어 성례의 예배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설교는 들리는 말씀, 오늘 우리에게 선포되는 하나님의 말씀으로서 중요한 은혜의 방편이지만, 성례-성찬과 세례는 보이는 말씀으로서, 설교 못지 않게 그리스도의 은혜를 우리에게 전달해주는 중요한 방편이기 때문입니다.


왜 성례가 중요할까요? 오늘날 많은 교인들은 세례나 성찬을 그저 일년에 한두번 있는 형식적인 의례 정도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성례는 우리의 예배와 신앙의 기초를 보여주는 생생한 그림이요, 상징이자, 그 자체가 강력한 은혜입니다. 우리가 살아계신 하나님께 나아와 예배할 수 있는 것은 그리스도의 중보와 그 분 안에 맺어진 언약 때문입니다.  우리의 기도가 하나님께 상달되고, 우리의 찬양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며, 우리가 예배 가운데 역사하시는 성령의 임재를 기대할 수 있는 그 모든 이유가 바로 우리 자신이 아닌, 예수 그리스도께 있습니다.  


세례는 바로,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그 분의 언약의 피와 새롭게 창조하시는 세례의 물과 성령의 능력으로  새로운 피조물이 되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다는 것을 공적으로 확인하는 자리입니다. 성찬은 우리가 주님의 살과 피에 동참하여, 그리스도와 한 몸을 이루고, 주님의 몸의 지체가 되었으며, 그리스도의 은혜 아래서, 그 분이 주시는 생명과 부활의 능력으로 살아가는 사람임을 확인하는 자리입니다. 세례는 평생에 단 한번이면 되지만, 성찬은 가능한 자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종교개혁자 칼빈은 매 예배마다 성찬을 시행하기를 권유했습니다. 


설교의 유익만큼이나, 성례를 제대로 이해하고 받을 때 누리는 유익은 큽니다. 일원동교회에서는 일년에 최소 6차례 성찬을 시행합니다(격월별로). 예배는 아는 만큼 누린다고 했습니다. 다음 주 성찬 예식이 있다면, 그저 또 한번의 통과의례로 형식적으로 참석하지 말고, 성찬에 담긴 우리를 우리 되게 한 예수님의 중보사역과 우리를 살게 하시는 그 은혜의 능력을 깊이 묵상하며 성찬에 참여하기 바랍니다. 먼지와 같은 우리가, 하늘의 능력과 부활의 소망을 힘입어 살아가는 은혜의 역사가 새롭게 나타날 것입니다.   


배준완 목사


Copyright ⓒ 2017 JOON-WAN BAE All rights reserved. 

사진출저:  Nheyob (Own work)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sa/3.0


안식일: 마음, 생각, 힘을 다해 하나님 사랑하기 기독교의 본질은 사랑입니다. 하나님 사랑이고 이웃 사랑입니다. 그런데, 하나님 사랑이 먼저입니다. 그래야 우리 자신과 이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우리 몸을 사랑하듯 이웃도 사랑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우리가 도덕적으로 실패하고 모든 것이 뒤틀리고 꼬이는 근본 원인은 바로 율법의 첫 번째 요구, 하나님 사랑에 실패하기 때문입니다. 왜 우리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그토록 어려울까요. 물론, 교회에 와서 찬양하고 예배드리면서 ‘내가 주님을 사랑합니다’라고 고백은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사랑, 마음과 힘과 뜻과 삶을 전부 드리는 신실하고 한결같은 사랑은 못합니다. 아니,안합니다. 왜 그럴까요? 우리의 마음과 생각과 삶에 하나님을 대신하는 것들이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세상이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고 무시하기 때문에, 우리는 불신앙과 우상숭배를 공기처럼 흡입하며 살아갑니다.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물질문명의 풍요와 그것이 조장하는 탐욕의 문화는 모든 진정한 풍요와 아름다움의 원천이신 하나님을 가려버립니다. 과학은 하나님 없이 스스로(?)의 법칙만으로 세상이 창조되고 유지되는 것처럼 우리의 사고를 지배합니다. 우리는 ‘바람을 잡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