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odus Now and Then(8): 강자와 약자


인간은 누구나 상처와 연약함과 열등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은 깊은 상처와 열등감으로 잠재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무기력에 빠져 지냅니다. 또 어떤 사람들은 자신의 연약함과 열등감을 감추기 위해 온갖 가면으로 자신을 포장하는 데 급급합니다. 모세 역시 젊은 시절의 실패와 상처로 내면에 큰 트라우마를 갖고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광야의 도망자에서 이스라엘의 해방자로 부름 받았지만 여전히 상처가 그의 발목을 붙잡고 있습니다. 그래서, 파라오 앞에 서는 것이 두렵고 말재주가 없어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설득할 자신도 없었습니다. 그런 모세에게 하나님은 아론을 붙여주셔서 약점을 보완하게 하시고, 함께 말씀을 받아 사명을 이루어가게 하셨습니다.


열재앙이 진행되는 동안 우리는 모세가 어떻게 자신의 상처를 극복하고 성장하는지를 볼 수 있습니다. 처음 세 번의 재앙은 모세와 아론이 함께 일으켰고, 아론의 지팡이를 통해 이적이 일어났습니다. 그러나 네 번째 재앙부터는 모세의 직접적 역할이 점점 많아집니다. 일곱 번째 재앙부터는 모세의 지팡이가 이적을 일으키고, 여덟 번째 재앙부터는 모세가 지팡이도 필요 없이 하늘을 향해 손을 들 때 이적이 일어납니다. 모세의 능력(?)이 더 강력해지고 담대해지는 것 같습니다. 그 뿐만이 아닙니다. 말재주가 없어 파라오 앞에 홀로 서기를 두려워했던 모세가 열 재앙이 진행되는 동안, 파라오와의 거듭된 협상에서 전혀 밀리거나 타협하지 않고, 담대하게 하나님의 말씀을 지키는 지도자가 되는 것을 봅니다. 하나님을 의지하고 세상 속에 서 있는 사람들은 이렇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경험이 거듭될수록 능력이 더 강화되고 담대해지며, 하나님이 주신 자신의 잠재력을 거침없이 발휘할 수 있게 됩니다.


파라오는 이와 몹시 대조직입니다. 처음에는 여호와가 누구냐, 나는 그를 알지 못하니 그 말을 안듣겠다고 했던 자존심의 끝판왕 태양신의 아들이 재앙이 거듭될수록 조금씩 태도가 달라집니다. 처음에는 완강하게 버티다가, 다음에는 모세를 불러 잘못했다고 사과하기도 하고, 나중에는 이런 저런 협상안을 제시하면서 급한 불을 끄려고 하고, 다급해지니까, 나와 내 백성이 잘못했고 너희는 의로우니 너희 말대로 자유를 주겠다고 코가 납작해져서 사정하는 모습까지 보입니다. 그러고서도 돌아서면, 언제 그랬냐는 듯 완강한 고집을 굽히지 않습니다. 자신의 힘을 믿고 큰소리치며 하나님께 대항하는 사람들은 이렇습니다. 급한 일을 만날 때는 이리저리 물결치며 당장 눈앞에 벌어진 사태를 해결하는 데 안절부절하며 무력함과 완고함을 반복하다 스스로 화를 자초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파라오의 본질이고, 세상의 강자들의 방식입니다. 그러므로 성도 여러분, 세상의 강자들 너무 두려워하거나 겁내지 마십시오. 하나님의 말씀을 붙잡고 순종하며 나아가는 이들이 아무리 약해 보여도 진짜 강자입니다.  그들이 결국엔 승리자가 되어 하나님의 뜻을 이룰 것이기 때문입니다. 


배준완 목사 (일원동교회)


 Copyright ⓒ 2017 JOON-WAN BAE All rights reserved.  

                  필자의 허락없는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사진출처 : pixabay



[사순절 매일묵상 3] 금식, 저항과 소망의 표현 또 아셀 지파 바누엘의 딸 안나라는 선지자가 있어 나이가 매우 많았더라 그가 결혼한 후 일곱 해 동안 남편과 함께 살다가 과부가 되고 팔십사세가 되었더라 이 사람이 성전을 떠나지 아니하고 주야로 금식하며 기도함으로 섬기더니... (눅2:36-37) 여선지자 안나는 ‘금식과 기도’의 사람이었습니다. 안나는 결혼한지 7년만에 과부가 되어서, 무려 84년을 과부로 지냈습니다(원문에 따르면 이 번역이 더 정확합니다). 당시 관습대로 안나가 12살쯤에 결혼을 했다고 가정하면, 나이가 103살입니다. 그런데도“성전을 떠나지 아니하고 주야로 금식하며 기도함으로 섬겼다”고 합니다. 안나 선지자는 평생 가난한 마음으로 주님의 나라를 기다리며 금식과 기도로 살았던 분입니다. 풍요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로서는 다이어트 때문에 밥을 굶는 것은 가능해도, 하나님 나라에 대한 소망으로 금식한다는 것이 상상이 잘 가지 않습니다. 하지만 유대인들에게 금식은 ‘지금 이 세상이 잘못되었다, 이렇게 돌아가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 아니다’ 라는 저항의 상징이었습니다. 안나가 밤낮 금식한 이유는 이스라엘이 이방인에게 압제받는 현실에 대한 강력한 저항의 의미였습니다. 동시에, 이런 상황 속에 하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