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다음 세대를 세울 것인가

기드온과 아비멜렉을 통해 본 우리 시대의 위기 (사사기 8:26-9:6)


 

기드온과 그의 아들 아비멜렉을 보면, 우리 시대와 다음 세대의 모습이 오버랩되는 듯 합니다. 아버지의 잘못은 그대로 답습하면서, 아버지가 남긴 은혜의 유산은 모조리 쓰레기통에 내다버리는 아들의 모습이 우리 시대와 다음 세대의 일이 아닐까 염려 됩니다. 어쩌다 이스라엘의 큰 용사였던 기드온에게서 아비멜렉 같은 세대가 나왔을까요? 우리는 이 일을 교훈 삼아 어떻게 지혜롭게 다음 세대를 일으켜 세워야 할까요?

 

먼저, 우리 세대의 잘못이 다음 세대로 되물림되지 않게 해야 합니다. 기드온이 아들에게 물려준 악한 유산이 무엇이었습니까? 믿음을 넘어선 자기확신입니다. 기드온은 미디안 전쟁에서 300명의 적은 숫자로 대승을 거둔 후 지나친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그는 미디안 두 왕을 추격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승리를 의심하는 숙곳과 브누엘 사람들에게 잔인한 보복을 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한다면 도저히 할 수 없는 일을 버젓이 행한 것입니다. 오늘 우리도 믿음과 자기 확신을 구분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믿음은 넘지 말아야할 선을 지키지만, 자기 확신은 쉽게 그 선을 넘어버립니다.  자녀 세대는 부모 세대가 보여주는 자기확신과 자기중심성을 그대로 답습합니다. 자녀세대의 도를 넘은 이기심은 우리의 자기중심성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자녀 세대의 문제를 탓하기 전에, 우리 세대가 믿음과 자기 확신을 구분하지 못한 교만과 자기중심성을 깨트리고 돌이켜야 합니다.  그래야 다음 세대가 바로 설 수 있습니다.

 

두 번째는, 은혜의 유산을 잘 전수받는 것입니다. 우리 부모님 세대가 여러 가지로 흠도 많고 문제도 많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 분들 세대는 소중한 은혜의 유산을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하나님 앞에 엎드릴 줄 알았고, 힘에 지나도록 헌신할 줄도 알았고, 그래도 자기 일보다 하나님의 영광을 구할 줄 알았고, 말씀을 사모하는 열심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우리는 이전 세대의 문제와 잘못은 쉽게 지적하지만, 정작 그 분들이 쌓아온 은혜의 유산은 낡은 구습으로 취급해 버립니다. 오늘 우리가 누리는 평화와 번영이 그 은혜의 유산 덕분인 것을 쉽게 망각합니다. 기드온의 사후에 어떻게 이스라엘이 급격히 내리막으로 치달았는지를 보고 교훈을 삼아야 합니다. 물론, 기드온이  그 원인을 제공한 면도 있습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그나마 기드온이 쌓아두었던 은혜신앙을 다음 세대가 다 저버린 것입니다


기드온과 아비멜렉의 이야기에서 볼 수 있듯, 자녀 세대를 세우는 일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기드온의 시대처럼 평화와 안정을 누리는 오늘날에는 더욱 그렇습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오늘의 평안에 안주하지 말고, 다음 세대를 위해 눈물로 씨를 뿌려야 합니다. 은혜의 유산을 제대로 남기기 위해 뼈아픈 수고를 더 감당해야 합니다. 그래야 언제 급격히 몰아닥칠지 모를 비극과 혼란을 막고 오늘의 평화와 번영을 다음 세대에도 지속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배준완 목사


QT묵상집 <복있는사람> 2017년 11-12월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Copyright ⓒ 2017 JOON-WAN BAE All rights reserved.  





우리가 애가를 불러야 할 이유 아일랜드 출신의 락그룹 U2의 리더 보노(Bono)는 공공연하게 자신의 크리스천 신앙을 밝히지만, 한편으로는 교회에 대해 매우 비판적입니다. 특히 그는 그리스도인들의‘위선적’인 모습을 자주 비난합니다. 언젠가 보노가 신학자 유진 피터슨과 인터뷰한 기사를 보았습니다. 보노의 질문이, 왜 오늘날 교회가 부르는 노래들은 시편의 기도들처럼 진솔하지 않느냐는 것입니다. 시편에는 수많은 애가와 탄식과, 절망의 노래들이 가득한데, 오늘날 교회에서는 애가를 찾아보기도 어렵고, 현실에 대한 치열하고 정직한 고민이 담긴 노래를 듣기 어렵다는 지적이었습니다. 일리가 있는 말입니다. 오늘 이사야서 말씀은 절망의 노래에서 시작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처한 현실이 정의와 공의가 없어 캄캄한 암흑 속을 헤매는 것 같고, 사람들이 겉으로는 멀쩡하지만 실제로는 죽은 사람과 다를 바 없고, 정직과 성실과 정의가 통하지 않기 때문에 의인이 도리어 손해를 보고 위험에 처하는 상황을 탄식합니다. 그들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도 이웃과의 관계에서도 모두 어긋날 대로 어긋나 있습니다. 곰 같이 부르짖고 비둘기 같이 울면서 회복을 바라보지만 곪아져버린 내부에서 회복의 힘이 없습니다. 외부에서 오는 도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