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므나에 담긴 하나님 나라의 비밀

눅19:11-27


큰 아이를 등교시키기 위해 차를 태우고 가다보면 한국에서 가장 화려한 고층빌딩들과 백화점, 고급 아파트들이 밀집되어 있는 거리를 지나게 됩니다. 길에는 수입차들이 국산차보다 더 많이 보이고, 최첨단 유행이 가장 먼저 상륙하는 곳이라 최근 유행 동향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사교육열풍의 진원지이인 학원 밀집 거리를 빠져나와 터널 하나를 지나면, 한적한 귀퉁이에 있는 작은 교회가 우리 교회입니다. 이런 지역에서 사역하다보면, 가끔 회의가 찾아옵니다. 학부모들에겐 학원 강사의 말이 하나님 말씀보다 더 크게 들리는 것 같고, 최첨단을 달리는 물질문화 속에 교회는 빛바랜 골동품 같고, 극도로 개인주의화 되어가는 세대에게 하나님 나라 공동체는 지극히 요원한 꿈으로 느껴집니다.

 

왕위를 받으러 떠난 주인에게서 한 므나를 받은 종들의 심정도 비슷했을 겁니다. 주위에는 온통 주인이 왕이 되는 것을 원치 않는 불신과 냉소의 분위기가 팽배합니다. 주인이 맡겨준 한 므나는 세상을 바꾸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자원이라 이걸로 뭘 하나 위축되고, 위험부담도 너무 큽니다. 그러나 신실하고 충성된 종들은 그 한 므나를 가지고 믿음의 모험을 시작합니다. 주인이 돌아오기까지 온 힘을 다해서 결국 그 한 므나가 열배, 다섯 배가 되게 합니다. 그래서 주인이 돌아왔을 때 큰 칭찬과 함께 열 고을의 권세와 책임을 받습니다. 그러나 어떤 종은 주인을 불신하고 한 므나를 그냥 감춰둡니다. 한 므나를 하찮게 여긴 종은 결국 그 한 므나마저 빼앗기게 됩니다.

 

말씀을 묵상하다 이 한 므나가 우리에게 맡겨진 하나님 나라고, 복음이구나 생각됩니다. 하나님은 악한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한 므나같이 작고 평범한 모습으로 하나님 나라를 맡겨 주셨습니다. 가룟 유다처럼 적어도 ‘30므나(?)’는 있어야 만족하는 사람, 세상의 화려한 물질적 가치를 좇는 사람에게는 초라하고 하찮게 보입니다. 그러나 한 므나가 열 므나가 되어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이 하나님 나라의 능력이고, 한 므나에 충성하는 자가 그 나라의 주역이 됩니다. 이 비밀을 알면 세상과 교회가 전혀 다르게 보입니다. 어두운 시대에 교회가 맡은 하나님 나라 복음에 신실함을 지킬 힘을 더욱 얻습니다. 결국 하나님 나라가 세상을 삼키고 영원히 다스릴 것이기 때문입니다.


QT묵상집 <복있는사람> 2018년 3-4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Copyright ⓒ 2018 JOON-WAN BAE All rights reserved. 

 


인생의 광야에서 시험을 만날 때 지난 1월, 한국 테니스 역사상 최초로 정현 선수가 그랜드슬램대회중 하나인 호주오픈4강에 진출해서 온통 난리가 났습니다. 그런데 정현 선수가 4강에서 만난 상대가 ‘테니스의 황제’ 페더러였습니다. 발바닥 부상으로 몸이 좋지 않았던 정현 선수는 결국 페더러의 벽 앞에 도전을 멈추고 말았습니다. 절대적으로 강한 상대와 맞서려면 철저하게 준비 돼야지, 의지만 가지고 안되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은 광야에서 예수님이 인간대표로 사탄과 맞서 첫 대결을 벌입니다. 전적만 놓고 보면, 사탄이 훨씬 우세합니다. 사탄은 지금껏 인간과 맞대결에서 패배한 경우가 없는 반면, 예수님은 광야에서 40일을 주린 후 약해질 대로 약해진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3셋트까지 경기 결과는 놀랍게도 3-0, 예수님의 완승이었습니다. 예수님이 바닥난 체력과 극한 상황에서도 무패전적의 상대에게 단 한셋트도 내주지 않고 승리할 수 있었던 비결이 무엇일까요? 첫 번째 비결은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사탄은 ‘하나님보다, 먹고 사는 현실이 먼저다!’는 논리로 공격해 왔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에서 이 시험에 다 넘어졌습니다. 오늘날로 말하면, 하나님보다 대학과 안정적 직장, 심지어 시급 몇 천원짜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