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목회서신_세상에 생명을 주는 예배



일원동교회 성도님들께

십자가와 부활로 세상을 이기신 그리스도의 평강이 성도님들과 함께 하시기 바랍니다. 교회의 리더로서, 영혼을 돌보는 목회자로서, 하나님이 받으실 예배를 섬기는 인도자로서, 엄청난 마음의 짐과 부담을 가지고 이 글을 적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서 온 나라가 어려움에 처한 것을 모두 아실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교회의 주일예배가 행여 감염의 원인을 제공하지 않을까 염려하고 있습니다. 연일 언론에서는 교회의 모임에 대해서 우려와 경고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대형교회들을 중심으로 회집된 주일예배를 온라인예배 혹은 가정예배로 대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우리 교회 역시 부득이 예배에 참석하기 어려운 분들을 위해서 가정예배양식과 설교링크를 보내드립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AReHpMiW8hY&feature=youtu.be)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기존의 주일 예배 역시 그대로 진행하려고 합니다. 그 이유를 말씀드리겠습니다. 

먼저, 우리 교회가 드리는 예배 세팅과 사이즈는 (대규모 회중이 함께 모이는) 중대형교회와는 전혀 다릅니다. 1부와 2부로 분산해서 드리는 예배 밀집도는 지금도 생필품을 사기 위해서 북적이는 우리 동네 중소형마트나 지하철보다 더 낮습니다. 이런 셋팅의 예배조차 폐할 정도라면, 아예 직장출퇴근, 마트, 학원, 지하철이나 대중교통 운행까지 전면 중지되어야 할 상황일 것입니다. 대규모 회중 모임을 중단한 대형교회가 잘못하고 있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저는 그런 결정을 한 교회 리더들의 고충을 이해하고 그 결정을 존중합니다.  마찬가지로 우리 교회와 같은 작은 공동체가 가지는 고유한 예배 상황과 세팅 역시 존중하기를 원합니다.

둘째, 우리의 행동의 동기가 두려움이나 세상의 압력이 아니라, 오직 믿음이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그 믿음은 미신이나 맹신이 아니고,  합리성을 배제한 믿음을 말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두려움은 믿음과 반대된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행동은 주권자이신 하나님에 대한 믿음에 의한 것이어야지, 두려움이나 세상의 압력 때문이 되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저는 이 상황에서 성도들에게 리스크를 피하기 위한 안전한 방편을 제시하는 것만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최우선이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이 어떤 상황에서도 최우선입니다. 교회의 교사로서 저는 담대하면서도 분별 있는 믿음으로 이 난국을 함께 이겨나가도록 기도하며 지도할 것입니다. 흩어져 가정에서 예배를 드리시는 분들도 믿음으로 행하시기 바라고, 예배당에 소수가 모여서 예배드리는 분들도 믿음으로 행하시기를 바랍니다.  

셋째,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인데, 이번 코로나 사태에 대해 주님의 은혜와 긍휼을 구하기 위해서입니다. 이것은 세상 사람들은 당연히 모르고, 성도들도 의외로 간과하기 쉬운 부분입니다. 주일의 공예배는 성도가 세상을 대표해서 하나님 보좌 앞으로 나아가고 중보하는 자리입니다. 우리는 지금 벌어지는 현상 이면에 주님이 교회와 성도와 이 나라에 주시는 메시지를 더욱 경청하고, 하나님과 세상 사이의 제사장으로서 중보해야 할 사명이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교회와 성도를 향해서 ‘참 이기적이다, 자기들끼리 예배드린다고 모여서 위험한 상황을 만든다’고 말할 것입니다. 그러나 주일 예배는 우리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니라, 세상에 생명을 주시는 하나님의 일(works)입니다. 성찬식 역시 우리를 통해 세상을 치유하고 새로운 생명을 공급하는 은혜의 방편이며, '그리스도를 선포하는 사건 (kerygmatic event)'입니다. 우리를 향한 것을 넘어, 궁극적으로 하나님이 이처럼 사랑하신 세상의 치유와 회복을 위한 것이기도 합니다. 

지금 교회가 세상을 향해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이 무엇인가를 생각합니다. 한편으로는, 지혜롭고 분별력있게 대처해서 감염이 중단되도록 최대한 협력해야 할 것입니다. 그런 면에서 대형교회 리더들이 내린 결정을 존중합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왕 같은 제사장으로 세상 가운데 벌어지는 이 모든 난리와 어려움이 빨리 종식되도록 하나님의 주권적인 은혜와 긍휼을 더욱 힘써 구해야 할 때입니다.  상황이 허락된다면, 두 세 사람이라도 모여서 주님을 예배하며 주의 치유와 회복의 손길이 임하기를 함께 기도하려 합니다. 의학적이고 보건적인 조치도 중요하지만, 저는 하나님의 주권적 개입이라는 변수를 가장 크게 여길 것입니다. 

모여서 예배드리는 것이 부득이하다 판단되시는 분들은 각자의 믿음과 자유 안에서 가정에서 함께 모여 예배드리시기 바랍니다.  이번 일로 각 가정의 가장들이 제사장으로서 굳게 설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그것도 감사한 일입니다. 주님은 두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 친히 함께 하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마 18:20). 
그리스도의 평강과 은혜가 주의 이름으로 모인 모든 성도님들과 각 가정에 친히 함께 하시기를 바랍니다. 

주안에서 배준완 목사 드림

인사이트 INSIGHT

더보기

말씀묵상 HERE N NOW

더보기

말씀스케치 NOW N THE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