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전체글 보기

목회서신: 세상에 생명을 주는 예배

일원동교회 성도님들께 십자가와 부활로 세상을 이기신 그리스도의 평강이 성도님들과 함께 하시기 바랍니다. 교회의 리더로서, 영혼을 돌보는 목회자로서, 하나님이 받으실 예배를 섬기는 인도자로서, 엄청난 마음의 짐과 부담을 가지고 이 글을 적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서 온 나라가 어려움에 처한 것을 모두 아실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교회의 주일예배가 행여 감염의 원인을 제공하지 않을까 염려하고 있습니다. 연일 언론에서는 교회의 모임에 대해서 우려와 경고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대형교회들을 중심으로 회집된 주일예배를 온라인예배 혹은 가정예배로 대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우리 교회 역시 부득이 예배에 참석하기 어려운 분들을 위해서 가정예배양식과 설교링크를 보내드립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기존의 주일 예배 역시 그대로 진행하려고 합니다. 그 이유를 말씀드리겠습니다. 먼저, 우리 교회가 드리는 예배 세팅과 사이즈는 (대규모 회중이 함께 모이는) 중대형교회와는 전혀 다릅니다. 1부와 2부로 분산해서 드리는 예배 밀집도는 지금도 생필품을 사기 위해서 북적이는 우리 동네 중소형마트나 지하철보다 더 낮습니다. 이런 셋팅의 예배조차 폐할 정도라면, 아예 직장출



인사이트 INSIGHT

더보기

말씀스케치 NOW N THEN

더보기

말씀묵상 HERE N NOW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